울릉꽃배달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바지락 조회 3회 작성일 2021-07-22 07:08:05 댓글 0

본문

울릉도 안 전설 속의 오지, 깍개등 사람들의 벼랑 위의 삶 | “벼랑 위의 삶 울릉도 깍개등” (KBS 160326 방송)

다큐공감 “벼랑 위의 삶, 울릉도 깍개등” (2016.03.26 방송)

☐ 울릉도에 전설처럼 남아있는 오지, 깍개등을 아시나요?

하늘이 허락한 날에만 닿을 수 있다는 섬, 울릉도. 오각형을 띠는 섬의 꼭짓점, ‘깍개등’이라 불리는 곳이 있다. 깎아지른 듯 가파르다 하여 깍개등이라 불린다는 그곳. 두 다리가 떨릴 만큼 높은 울릉도의 깍개등, 그 위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다.
오가는 이 하나 없고 전화조차 잘 터지지 않는 곳. 아찔한 절벽을 앞마당 삼아 살아가는 사람들은 저마다의 이유를 품고 이곳, 깍개등에 들어왔다는데. 대체 무엇이 그들을 이 오지로 끌어들인 것일까?

☐ 며칠째 이어진 폭설로 절벽에 갇혀버린 사람들! 그들은 대체 왜 깍개등에 살고 있는 것일까?

다설지(多雪地)로 유명한 울릉도. 올해에도 어김없이 폭설이 찾아들었다. 순식간에 온 섬을 덮은 눈! 울릉도는 그야말로 겨울왕국이 되어 버렸는데.

남들보다 조금 더 혹독하다는 울릉도 깍개등의 겨울. 전기도 물도 없이 힘겹게 겨울을 나는 사람들이 있다.

요즘 세상에 전화도 잘 터지지 않을 만큼 오지 중의 오지인 울릉군 구암 깍개등. 이곳에는 십 수 년 간 살고 있는 부부, 김명복(65)·김남선(53) 씨가 있다. 이웃은 물론 오가는 이 없는 깍개등에 있는 것이라고는 부부의 집 한 채가 전부. 심지어 부인 남선 씨는 살면서 울릉도를 벗어난 적이 단 세 번뿐이라는데. 대체 왜 부부는 깍개등에서 살고 있는 것일까?

“남편 따라 왔어요.”

울릉군 저동 깍개등의 김등환(71)·최정순(70) 씨 부부. 남편의 일방적인 결정으로 잘 살던 도시에서 섬 속 오지까지 오게 되었다는 부인 최정순 씨는 섬 시골생활에 적응하기까지 무진 애를 먹어야만 했다는데. 아직도 남편의 결정을 이해하기 힘든 그녀에 비해, 남편 등환 씨는 이렇든 저렇든 그저 깍개등이 최고란다. 그가 부인의 불평을 무릅쓰면서까지 깍개등에 들어 온 이유는 무엇일까?

울릉군 천부 깍개등에는 깍개등에 사는 사람들 사이에서도 유명한 인물이 살고 있다. 바로 정헌종(47) 씨! 잘 나가던 직장을 버리고 혈혈단신의 몸으로 깍개등 절벽을 찾았다는 그. 팍팍한 도시생활에 몸도 마음도 많이 지쳐 깍개등에까지 들어오게 된 것이라는데. 도대체 무엇이 그를 그토록 힘들게 한 것일까?

도동 깍개등 마을의 최고령자 박중환(93) 어르신.
품삯 송아지 한 마리로 시작해서 지금껏 게으름 한 번 피우지 않고 살아왔다. 이제는 고양이와 염소를 한 식구삼아 살고 있다는 그. 먼저 간 아내가 보고 싶어 하루하루 죽을 날만을 손꼽는다며 허허 웃는 어르신의 주름진 웃음에 지나간 세월이 엿보인다.

“죽어도 이곳에서 죽어야지, 싶어요.”

눈 감는 그 순간까지도 깍개등에 있었으면, 한다는 웃음 섞인 말. 그에게 깍개등이 가지는 의미가 남다른 이유는 무엇일까?
저마다의 사연을 안고 깍개등에 들어 온 사람들. 그들의 숨은 사연을 들어본다.

☐ “죽어도 이곳에서 죽어야지, 싶어요”깍개등을 떠나지 못하는 사람들

오가는 이 없고, 밖으로 나가기조차 힘든 오지 깍개등. 좁디좁은 마을인 만큼 깍개등 이웃들은 한 식구나 다름없이 살아간다.

오래 전, 깍개등에 와 아내를 잃고 혼자가 된 김득겸(67) 씨. 매일 같이 그를 집으로 초대해 밥상머리를 내어주는 김등환(71)·최정순(70) 씨 부부가 있어 외로운 날들을 견딜 수 있었다. 이제 득겸 씨에게 부부는 그냥 이웃이 아닌 친형님 같은, 그보다 더 진한 존재라는데.

눈 덮인 들판을 마당삼아 살아가는 깍개등 사람들. 조금 불편하고, 조금 답답하지만 뻥 뚫린 하늘과 바다를 보면 이만큼 살기 좋은 동네도 없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고 한다.
대한민국 오지 중의 오지, 깍개등에서 펼쳐지는 절대 편하지 않은 삶! 그런데도 하루하루를 웃으며 살아가는 그들의 속마음이 궁금하다. 살아 본 사람만 알 수 있다는 깍개등의 매력! 사람들이 깍개등을 떠나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?

#울릉도 #깍개등 #오지

섬의 맛! 섬들의 '비밀' 레시피 | 섬연구소 소장, 시인 강제윤

재단 기획공연 "인문학극장 강제윤"은 섬 연구소 소장이자 시인 강제윤이 펼치는 토크콘서트이다.
이번 토크콘서트에서는 '섬의 맛'이라는 주제로 육지에서는 볼 수 없지만,
섬에는 남아 있는 우리의 전통 음식문화를 조명한다.
섬 토속음식의 맥이 끊기는 모습을 지켜볼 수 없어
남아있는 레시피라도 남기고자 채록한 것이 벌써 100건.
강제윤은 우리의 토속 음식 레시피가 해산물 음식의 바이블이라고 자부한다.
현재 젊은 사람들이 떠나 노인만 남은 섬, 섬 주민에 대한 지원과 관리는 물론
우리 문화유산에 대한 인식도 없이 사라져가는 우리의 토속음식이 더 사라지기전에 전통을 되새기고, 온고지신의 정신을 통해 한류 열풍 속 한식 문화에서 우리가 나아갈 길을 알아보고자 한다.

[출연자 소개]
- 사)섬연구소 소장, 시인 강제윤
섬에서 태어나 평생을 우리 섬을 답사하고 기록한 그는 난개발로 파괴되는 섬들과
소외와 차별 속에서 고통 받고 있는 섬 주민들의 기본권을 지키는데 힘을 보태어 왔다.
현재 섬 정책 관련 최초의 국가기관인 한국 섬진흥원 설립위원으로 참여하고 있으며,
멸실 위기에 처했던 보길도 윤선도 원림과 하천, 여서도 돌담, 관매도 폐교, 백령도의 천연기념물 사곶 해변을 지켜냈으며 여객선공영제, 섬 응급치료 시설 설치 정책 제안등 다방면에 섬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.

- 황해도 무형문화재 제3호 서도놀랑사거리 이수자 윤주희
- 여우플라멩고 대표 김선화
- 기타리스트 상흠



#Korea #food #콘서트 #레시피 #섬 #강제윤 #인문학콘서트 #토크 #한국문화재재단

경상도패기여상담원 ㅋㅋㅋㅋ



... 

#울릉꽃배달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전체 4,697건 230 페이지
게시물 검색
Copyright © xn--3e0bv81a7lcdugkozdva.kr. All rights reserved.  Contact : help@oxmail.xyz